한국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 한컴인스페이스 세종1호 25일 발사

미 플로리다 케네디우주센터서 스페이스X 팰컨9 통해 발사

오는 25일(미국 동부시간) 미국에서 한국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인 한컴인스페이스의 ‘세종1호'(Sejong-1)가 발사된다고 한글과컴퓨터[030520]가 18일 밝혔다.

세종1호는 25일 오후 2시25분(한국시간 26일 오전 3시 25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소재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미국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FALCON9) 로켓에 실려 발사된다.

지난달 영국에서 탑재체 연동 시험과 환경시험평가를 마친 세종1호는 당초 6월 1일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날씨 등 현지 여건으로 일정이 앞당겨졌다.

세종1호는 크기 100×200×300㎜, 질량 10.8㎏의 나노급 초소형 저궤도 인공위성으로, 지상으로부터 500㎞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 12~14회 지구를 선회한다. 이 인공위성은 발사 후 약 한 달간 시험테스트 과정을 거쳐 5m 해상도의 관측 카메라로 지구관측 영상 데이터를 확보할 예정이다.

한글과컴퓨터에 따르면 한컴인스페이스는 위성영상 데이터의 수요가 높은 농업국이나 분쟁국 등이 많이 분포된 아시아 및 중동 지역을 우선 공략해 서비스할 계획이다.

한컴인스페이스는 세종1호 발사를 통해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를 기반으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항공-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내년 상반기 세종2호를 추가로 발사한 뒤 하반기 3호와 4호, 2024년 5호까지 총 5기의 인공위성을 순차적으로 발사할 예정이다. 5년 내 50기 이상을 발사해 군집위성 체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컴인스페이스는 세종4호부터는 초소형 인공위성 및 탑재체를 직접 제작해 발사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2025년 초소형 저궤도 통신위성 발사를 목표로 설정하는 등 6G 시대에 대응하는 인공위성 사업영역 확대도 준비하고 있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2012년부터 인공위성 지상국 운영을 통해 위성영상 데이터 처리 및 인공지능(AI) 기반 분석 기술과 노하우를 축적해온 만큼 공격적인 위성 데이터 서비스 사업을 펼쳐 한국의 뉴스페이스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8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유재명 2022년 May 20일5:42 pm

    주식에 관심없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주식 고유 기호 030520를 과학기사에 넣어야할 이유가 있을까요.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