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웨덴, 감염병·탄소중립 연구 공동 추진 논의

양국 제3차 과학기술공동위원회 화상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5일 스웨덴 교육연구부와 제3차 한-스웨덴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스웨덴 과기공동위는 지난 2009년 체결된 한-스웨덴 과학기술협력협정을 근거로 만들어진 정부 간 협의체다. 이날 회의에는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과 스웨덴 교육연구부 다비드 에드발손 국장이 각각 수석 대표로 참여했다.

회의에서 양측은 내년 신규 추진 사업으로 감염병 분야 공동연구를 하기로 했다.

또 우리나라의 녹색기술센터(GTC)가 스웨덴 스톡홀름 환경정책연구소(SEI)와 인공지능, 머신러닝 등을 활용한 탄소중립 실현 방안 도출 연구를 함께 추진토록 하는 방안에도 합의했다.

양측은 스톡홀름에 있는 과기정통부 산하 북유럽과학기술협력센터(KNTEC)와 스웨덴 연구협의회 공동으로 한-북유럽 연구자 교류를 위한 워크숍을 열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은 “스웨덴은 기후 변화 등 국제 사회 의제를 선도하는 북유럽의 대표 혁신 국가”라며 “앞으로도 북유럽과 과학기술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0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