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코로나19 대응모델 IAEA 회원국에 전수·공유한다

과기부, IAEA에 30만 달러 기여·병원 대응체계·진단역량 등 전수

정부가 국제사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기여하기 위해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모델을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원국과 공유하고 기술 역량을 전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 기여금으로 IAEA에 30만 달러를 제공하고, 한국원자력의학원 및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코로나19 대응 노하우와 기술 역량을 IAEA 회원국에 전수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개발도상국 회원국들이 IAEA에 도움을 청하고, IAEA가 주요 회원국에 특별 기여금을 내 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IAEA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총 119개국이 IAEA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초청 또는 파견 형태의 교육을 통해 개도국 의료진과 보건정책 공무원들에게 ▲ 병원 출입통제 ▲ 선별진료소 ▲ 안심진료소 운영방안 등 서울 동북권에서 시행한 코로나19 대응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개도국 의료진을 대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폐질환 진단·판독을 위한 컴퓨터단층촬영장비(CT) 활용역량을 개도국에 전수할 방침이다.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선 멸균장비를 활용해 개도국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수술용 마스크와 장갑 등 개인보호장구 멸균표준체계 교육도 할 예정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 위기 속에 우리나라의 방역체계는 세계 표준이 됐고 한국의 국가적 위상도 높아졌다”며 “이번 특별기여금 납부와 후속 프로젝트 수행은 높아진 위상만큼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그 역할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0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