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발사체 누리호, 10월 21일 오후 우주로 날아오른다

과기정통부, 누리호 발사예정일 최종 확정…22∼28일 발사예비기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1차 발사일이 10월 21일로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9일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누리호 1차 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 상황과 최적의 발사 여건 등을 검토해 이날을 발사 예정일로 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의 협의를 거쳐 발사 전 최종 작업에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해 당일 오후에 누리호를 발사할 계획이다.

정확한 발사 시각은 이날 오후 3∼7시 사이 기상 상황,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고려해 최종 결정된다.

과기정통부는 기상 등에 의한 일정 변경 가능성을 고려해 발사 예정 다음 날인 10월 22일부터 28일까지 1주일간을 발사 예비시간으로 정했다.

현재 누리호는 발사지인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최종 관문인 WDR(Wet Dress Rehearshal)을 성공적으로 끝내고 비행 기체의 단 분리와 실제 비행에 필요한 화약류 등을 장착 중이다.

항우연은 10월 중순까지 비행모델 조립을 완료하고 발사 이틀 전까지 지속해서 기체를 점검한다.

누리호는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발사된다. 항우연은 제2발사대와 발사체 간 통신 연계 상황과 발사 운용을 위한 각종 설비와 시스템을 점검한 뒤 10월 중순까지 발사대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남은 기간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역량을 동원해 발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0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