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기술원, 전력 설비 모니터링용 기술 국산화 나선다

한국광기술원이 수입에만 의존해왔던 전력 설비용 온도 모니터링 관련 기술 국산화에 나선다.

국산화는 자체 개발한 광섬유 기반 센서를 제품화하고 현장 적용을 통해 이뤄진다.

한국광기술원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의 테크 브릿지 활용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 공모에 광분포센서연구센터의 ‘고전압 전력 시스템용 광섬유 프로브형 온도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이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테크 브릿지 활용 상용화 기술개발은 대학이나 연구소의 소재·부품·장비 등의 핵심기술을 강소기업에 기술이전, 핵심 기술의 국산화와 사업화를 촉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전력 설비용 온도 모니터링 기술은 전력감시 및 진단 분야 강소기업인 지투파워와 함께 개발·상용화한다.

이 온도 모니터링 기술은 높은 전기 절연성과 진동에 의한 온도 측정의 낮은 오차율 등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미래 사회의 고압 전력 설비 관리를 위한 필수 기술로 평가받는다.

또 반도체 기반 광섬유온도센서 및 계측시스템은 전량 해외 수입에 의존하는 품목이어서 국산화되면 국내 변압기 및 전력 설비 제작·유지·관리 등 관련 기업의 수요를 맞출 것으로 전망한다.

광섬유 온도센서 생산기술은 광주과학기술원의 송영민 교수팀과 공조, 개발하는 것으로 전력 안전 분야 발전과 산학연 상생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한국광기술원은 기대한다.

한국광기술원 광분포센서연구센터 김명진 센터장은 “미국 등 선진국의 전유물인 고전압 전력설비 내부 온도 측정 기술을 국산화해 국내 전력 설비 기업의 사업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4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