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4곳, 중기에 197개 기술 무상 이전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공공부문 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상이전하는 기술 나눔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술나눔은 공기업과 대기업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무상으로 이전해 중소기업의 신제품 개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삼성전자, 포스코에 이어 올해 3번째로 추진하는 기술나눔에는 공공연구기관, 공기업 4곳이 참여해 197건의 기술을 개방한다.

뇌과학, 반도체, AI 등을 연구하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원자력연료가 참여한다.

에너지·자원, 기계·소재, 전기·전자 등 7개 분야의 197개 기술 중에는 해외 특허도 포함돼있다.

기술이전을 원하는 기업은 다음 달 7일까지 특허 활용 계획 등을 작성해 이메일(technanum@kiat.or.kr)로 내면 된다.

(2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