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웨덴 디지털 경제통상 포럼 개최…디지털·그린 전환 논의

한국과 스웨덴 정부 관계자와 기업인들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디지털·그린 전환 방안을 논의하는 포럼이 10일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센터에서 ‘지속가능성을 위한 디지털·그린 전환’을 주제로 ‘제2차 한-스웨덴 디지털 경제통상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양국 통상장관이 디지털 경제통상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협력하기 위해 개최한 첫 번째 포럼에 이어 1년 만에 다시 양국 간 연대와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한국무역협회, 스웨덴 외교부, 비즈니스 스웨덴 등과 함께 개최한 이 행사에는 구자열 무역협회장과 안나 할베리 통상장관, 양국의 디지털·그린 통상 분야의 기업이 다수 참여했다. 특히 스웨덴 출신의 세계적인 팝그룹 ‘아바'(ABBA) 멤버인 비에른 울바에우스가 패널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양국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디지털·그린 전환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이를 위해 연대·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이러한 디지털·그린으로의 전환에 있어 ‘메타버스’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주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영상 축사에서 “지난 반세기 동안 전 세계가 디지털 기술의 비약적 발전, 기후변화 등을 거치는 가운데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디지털·그린 전환은 필수 요소가 됐다”면서 “특히 ESG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가이던스가 될 것이며 메타버스는 인터넷과 모바일의 뒤를 잇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미래 인프라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할베리 통상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양국이 기후변화 위기 대응과 디지털 전환에 성공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양국 기업 간 교류 협력을 확대한다면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한 디지털과 그린 전환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자열 무협 회장도 “우리는 지금 코로나19로 앞당겨진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위기에 맞물려 그야말로 대전환의 길목에 서 있다”면서 “ESG와 메타버스는 서로 접점이 없어 보이지만 결국 서로 공존하면서 디지털 및 그린 전환의 해법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40년 만에 최근 정규앨범을 발매한 울바에우스는 포럼에서 “메타버스 기술이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내년 런던에서 가상 아바타를 활용한 메타버스 콘서트를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선 ‘글로벌 ESG 투자 트렌드’와 ‘메타버스 및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한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도 이뤄졌다.

(8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