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과학기술학술대회 16일 미국서 개막…1천명 참가

논문발표·포럼·창업경진대회·경력개발 워크숍·네트워킹 등 행사

한국과 미국 간 최대 규모의 과학기술 학술대회인 ‘2021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UKC 2021)가 현지시간 1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가든 그로브 소재 하이얏트 리젠시 오렌지 카운티에서 막을 올린다.

‘세계 보건과 지속 가능한 성장 추구’를 주제로,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회장 박병규)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KOFST·회장 이우일), 한미과학기술협력센터(KUSCO·이사장 이광복)가 공동 주최한다.

UKC 2021에는 양국 과학기술자와 기업, 정책결정자 등 1천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18일까지 첨단 과학기술 관련 논문을 발표하고, 과학과 공학·의료·산업 분야별 테크니컬 심포지엄과 주제별 포럼, 창업경진대회, 포스터 세션, 네트워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과학과 공학 전공 대학원생과 박사후과정생, 조교수 등을 대상으로 한 ‘과학기술 전문인 경력개발워크숍'(SEED 2021)도 개막 사전 행사로 마련된다.

KOFST와는 ‘차세대 과학기술 리더 교류 협력 사업’도 개최한다.

개회식에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영 김 캘리포니아주 연방 하원의원, 데이비드 민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 데이비드 김 캘리포니아주 교통부 장관, 박경재 로스앤젤레스 총영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2020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안드레아 게즈 캘리포니아대 로스앤젤레스(UCLA) 교수가 기조 강연에 나선다. 그는 고교생들과의 간담회에도 참가해 미래 노벨상 꿈나무들을 위한 비전을 제시한다.

행사에서는 미국 스토리지 전문업체 퀀텀코리아의 이강욱 지사장이 ‘올해의 해외과학인상'(과기정통부 장관상)을 수상한다.

또 ‘올해의 젊은 과학기술자’로 김상식 텍사스테크대 조교수, 김해겸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 연구원을 선정하고 각 1만 달러의 지원금을 수여한다.

올해의 최우수 협력기관상 수상 기관으로는 한국산업기술평가원(KEIT)이, 최우수 기업가상은 바이오 기업 오스코텍의 미국 자회사 제노스코(GENOSCO) 고종성 대표가 받는다.

개회식 만찬은 KSEA 창립 50주년 기념행사를 겸해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축사하고, 공연도 이어질 예정이다.

대회 이틀째인 17일 기조 세션에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문위원인 에릭 구스비 UC 샌프란시스코 교수, 18일에는 고종성 대표가 강연한다.

UKC 2021에서는 저널편집장과 산업계 리더, 지속적 연구자 등의 패널 세션과 대회를 후원하는 12개 기관 포럼, 과학 외교 포럼과 정책 포럼, 여성 과학기술자 포럼, 대학 지도자 포럼, 데이터 사이언스 워크숍 등 20여 개 주제별 프로그램도 열린다.

특히 대학 지도자 포럼에는 토머스 로젠바움 캘리포니아 공과대(칼텍) 총장, 진 블럭 UCLA 총장, 캐럴 폴트 남가주대 총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박형주 아주대 총장, 김이환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총장, 윤의준 한국에너지공대 총장, 여정성 서울대 부총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13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