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중심 경험교육이 중요하다

유럽 대학의 과학교육 혁신 (상)

이탈리아 볼로냐는 유럽 최초의 대학이 시작된 도시다. 1999년 6월19일 이 도시에 유럽 29개국에서 온 교육부장관들이 모여 ‘볼로냐 협약(Bologna Process)’을 체결했다. 대학을 중심으로 유럽 전체가 단일화 된 고등교육제도를 운영하면서 함께 교육의 질을 높여나가자는 의도였다.

협약 안에는 공통적인 학위, 학점 시스템을 운영하면서 학점 교류 등 대학 간의 비교 가능한 졸업제도(Diploma Supplement) 등을 운영하고, 평생교육 차원에서 학생 교류를 확대하면서 고등교육의 질을 확대해 나가자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현재 이 협약에는 47개국이 참여중이다. 유럽연합에 속하지 않은 국가들까지 참여해 학문, 학생 등을 교류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대학의 개방시대를 의미한다. 대학 졸업장 하나로 모든 나라 대학 문을 넘나들 수 있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대학교육의 변화 강력히 촉구

많은 나라들이 이 협약을 준수하면서 대학들 역시 시너지 효과를 얻고 있다. 많은 대학들이 많은 정보를 주고 받으며 대학교육의 질을 높여나가고 있다. 헝가리의 경우는 현재 ‘볼로냐 프로세스’에 맞추어 대학교육 전반에 걸쳐 전면 개혁을 실시중이다.

▲ 유럽과학재단(ESF)이 최근 대학의 과학기술 교육 혁신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학생들이 지식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학문과 경험을 병행해 교습법을 혁신해달라는 것이 주요 골자다. ⓒ유럽과학재단(ESF)


과학기술 강국으로서 독일 역시 활발한 대학교류를 권장하고 있다. 국가적으로 더 많은 인재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볼로냐 프로세스’에 막대한 자금을 지원하면서 다른 나라 대학들과의 더 많은 교류를 모색하고 있는 중이다.

현재 이 협약에 참여하고 있는 대학들은 회원국들이 실시중인 ‘ENQA(the European Standards and Guidelines for Quality Assurance)’, ‘UKPSF(Professional Standards Framework)’ 등의 공공 프로그램들과 협력해 대학 전체의 교육 경쟁력을 높여 나가고 있다.

가장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 교습법이다. 더 뛰어난 교습법으로 더 우수한 학생들을 배출하고, 이 학생들을 사회에 내보내, 사회발전에 원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최근 유럽과학재단(ESF)이 흥미로운 자료를 내놓았다.

‘The Professionalization of Academics as Teachers in Higher Education’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대학교육의 변화를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과학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먼저 선생(교수)이 변해야 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직도 많은 대학들이 20~30년 전 관행대로 학문적인 틀에서 교수가 지정해 준 주제를 놓고 탁상공론적인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금 세계는 학생 중심의의 개방된 학습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사회 현장과 연결된 전문화된 교육을 요구하고 있다며, 과학교육 방법론에 변화를 촉구했다.

21세기 지식사회 적응할 수 있어야

먼저 학생 중심(Student-centered)의 교육을 요구했다. 과거 교육은 교수 중심이었다. 교수가 설정한 주제를 놓고 교수 중심의 토론을 벌여가면서 결론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이런 전통적인 패턴이 많은 학생들을 수동적으로 변화시키고, 결과적으로 새로운 것을 찾는 사회적 요구와 맞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학생 중심의 교육이 이루어질 경우 폭넓은 학습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학생들 스스로 가르치는 입장에 설 수 있어 학생들 스스로 그동안 친숙하지 못했던 학습 내용들을 이해할 수 있게 되고, 학습과정에 훨씬 더 책임감을 가질 수 있다고 보았다.

학생들이 커리큘럼 작성, 강의, 평가과정 등에 직접 참여하는 것이 쉽지 않다. 그러나 이런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학습 과제에 대한 폭넓은 이해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학습 프로그램 개발, 학습 프로그램 설계 등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확고한 이론적 기반을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두 번째 요구사항은 학습을 진행하면서 21세기 지식경제(Knowledge Economy), 지식사회(Knowledge Society)가 요구하고 있는 경험 축적을 고려해 달라는 것이다.

전통적으로 대학은 교육과 연구라는 두 가지 역할을 수행해 왔다. 그러나 일부 교수들의 입장에 따라 연구만을 강조하는 풍토가 일부 대학에서 조성돼 왔다고 밝혔다. 그 결과 경험보다는 성적만 강조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결과적으로 학생들이 지식경제·지식사회에 적응하기 힘든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금 대학이 해야 할 일은 학생들에게 경험을 나눠주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대학의 주요 기능인 연구기능을 학생들에게 적용해야 하며, 이를 통해 학생들이 다양한 경험을 축적하고, 21세기 지식사회에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계속)

(5936)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