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 방울로 암 진단’ 기초과학연, 바이오센서 개발

혈액·소변 등 생체 시료 전처리 없이 현장 진단기기로 직접 분석

기초과학연구원(IBS) 첨단연성물질 연구단은 혈액·소변을 이용해 암과 같은 질병을 현장에서 바로 진단할 수 있는 바이오센서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소변·혈액 생체시료에는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바이오마커(생체 지표)가 포함돼 있어 이를 분석하면 질병 여부를 알 수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질병과 관련이 있는 바이오마커를 분리·정제해야 하나 현재는 대형 의료시설이나 실험실에서 샘플을 분석해야 해 시간·비용이 많이 든다.

조윤경 그룹리더 연구진은 민감도·정확도가 높은 바이오센서를 만들기 위해 다공성 금 나노 전극을 개발했다.

이를 활용해 엑소좀과 같은 바이오마커를 분리 정제하는 복잡한 단계를 거치지 않고도 생체시료로 현장에서 전립선암을 진단해냈다.

조윤경 그룹리더는 “이번 기술은 미래 현장 진단기기 기술을 개발하는 데 핵심 발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공성 금 나노 구조의 잠재력을 활용해 혈액·타액 샘플을 분석하는 진단 칩을 개발하는 등 연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즈에 17일 온라인 게재됐다.

(160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