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암 ‘흑색종’ 발병에 관여하는 단백질 작용기전 밝혔다

가톨릭대 조용연 교수팀 "'STAT2 단백질' 안정성 조절이 원인"

한국연구재단은 17일 가톨릭대학교 조용연 교수 연구팀이 흑색종 발병에 관여하는 ‘STAT2’ 단백질의 작용기전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피부암의 한 종류인 흑색종은 다른 부위로 전이가 잘 돼 다른 피부암보다 사망률이 높다.

자외선에 의한 유전자 손상이 원인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발병 기전은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STAT2’라는 단백질이 많아질수록 흑색종 세포주 증식 속도가 빨라진다는 사실을 찾아냈다.

이어 유전자원 스크리닝을 통해 ‘FBXW7’이라는 단백질이 STAT2의 안정성을 조절한다는 것도 확인했다.

자외선을 실제 흑색종 세포에 쪼인 결과 FBXW7이 줄어들면서 STAT2가 현격히 증가했다.

그동안 FBXW7가 세포 내 분해할 단백질을 선별하는 역할을 한다고만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흑색종 발생 과정에 관여한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연구팀은 실제 70여명의 피부암 조직에서 단백질 FBXW7이 감소하고 STAT2가 증가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조용연 교수는 “흑색종 치료제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미국립과학원회보 ‘피엔에이에스'(PNAS)에 17일 자로 실렸다.

(622)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