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온 가스 대체할 친환경·고효율 고체 냉각재료 개발

창원대 구본흔 교수 연구 지도…냉동 저장 분야 상용화 기대

창원대학교는 신소재공학부 코팅공정실험실에서 친환경·고효율 고체 산화물 자기냉각 재료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를 지도한 구본흔 교수는 냉장고, 에어컨에 이용하는 프레온 가스 등 기체 냉매가 환경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에 저비용과 안정성을 갖춘 새로운 고체 냉각재료가 필요하다고 봤다.

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친환경 냉각장치 분야뿐만 아니라 자기부상열차, 초전도자석, 수소 저장탱크 등 극저온 냉동 저장 분야 등에서 고효율 고체 자기냉각 시스템 상용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일반연구자(기본연구)사업 및 4단계 BK21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했다.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Journal of the European Ceramic Society’에도 실렸다.

(22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