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뇌 변화, 치매와 연관 있을수도”

여성은 남성보다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률이 높다. 이는 폐경 때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는 뇌 변화가 나타나기 때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신경 퇴행 질환 센터 인구 보건 과학 실장 모니크 브레텔러 박사 연구팀이 남녀 3천410명(평균연령 54세, 여성 58%)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30일 보도했다.

여성 중 59%는 폐경 여성이었다. 전체의 35%는 혈압이 높았고 이 중 절반은 혈압이 조절되지 않고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뇌 MRI를 시행해 MRI 영상에 나타난 뇌 백질 변성(white matter hyperintensity)이 어느 정도인지를 평가했다.

대뇌는 신경세포로 구성된 겉 부분인 회색질(gray matter)과 신경세포들을 서로 연결하는 신경 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백질로 이루어져 있다.

뇌 백질 변성이란 백질에 뱀처럼 꼬불꼬불 퍼져있는 소혈관들이 손상된 것을 말한다. 이 소혈관들이 오랜 시간에 걸쳐 손상되면 신경세포 사이를 연결하는 신경섬유인 미엘린 수초((myelin sheath)가 벗겨지면서 신경세포 사이의 신호전달이 끊어져 치매 또는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뇌의 이러한 소혈관질환은 MRI로 진단된다.

폐경 전 여성은 비슷한 연령의 남성과 평균적으로 뇌 백질 변성의 정도에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폐경 여성은 비슷한 연령의 남성보다 백질 변성이 심했고 백질 변성의 진행 속도도 폐경 후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경 여성은 심지어 비슷한 연령의 폐경 전 여성보다도 백질 변성의 정도가 심했다.

이는 폐경이 여성에게 중요한 전환점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다만 뇌의 이러한 변화가 폐경 자체인지 아니면 폐경의 결과인지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고혈압이 조절되지 않고 있는 여성은 남성보다 백질 변성이 더 많았지만 폐경과는 연관이 없었다.

또 폐경으로 인한 갱년기 증상 완화를 위해 부족한 호르몬을 투여하는 호르몬 대체요법(HRT: hormone replacement therapy)은 폐경 전이나 후나 백질 변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HRT가 뇌를 노화로부터 보호하는 효과가 없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북미 폐경학회(North American Menopause Society) 회장을 역임한 피츠버그 대학의 레베카 서스턴 박사는 폐경 때 뇌에 변화를 일으키는 것은 여성 호르몬의 감소가 아니라 폐경에 의한 안면홍조 또는 수면장애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19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