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성능 저하 원인 규명

온도 올라갈수록 내부에 틈 생기거나 원소 이동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전주센터 정희석 박사 연구팀이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성능 저하 원인을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열에 취약해 상용화에 한계가 있다.

정 박사 연구팀은 전북대 유연인쇄전자전문대학원 나석인 교수 연구팀과 함께 온도가 올라갈 때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구조가 변하는 것을 실시간으로 확인했다.

실시간 수차 보정 투과전자현미경으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내부를 봤더니 온도가 상승하면서 틈이 만들어지거나 원소가 이동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나석인 교수는 “내구성 있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제조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희석 박사는 “성능 저하 원인을 나노 수준에서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었던 것은 실시간 수차 보정 투과전자 현미경의 역할이 가장 컸다”고 밝혔다.

서유현 전북대 박사과정 연구원이 제1 저자로 참여한 이번 논문은 국제 학술지 나노에너지(Nano Energy) 온라인판에 실렸다.

(1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