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인

[특집 편집후기] 우주가 온다

[물리학과 첨단기술]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UST 천문우주과학전공 캠퍼스 대표교수 황정아

2021년 올해는 우리나라 우주분야에서 다양한 희소식이 연이어 들려오고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우주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펼쳐 놓고 있다. 올해 5월에는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와 NASA의 유인 달탐사를 위한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한국의 참여를 확인하는 협정이 있었다. 그리고 7월에는, 버진갤럭틱과 블루오리진의 민간인 우주여행 상품까지 등장하면서, 사람들의 우주에 대한 환상은 이제 눈앞에 보이는 현실이 되고 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희망만으로는 우주로 나아갈 수 없다는 사실이다. 우리가 우주에 무언가를 보내기 위해서는 여전히 물리적으로 해결해야 할 많은 장애물들이 남아 있다. 우리나라의 우주과학의 현주소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어야 다음 단계로의 도약을 위해 필요한 핵심 기술들이 무엇인지 정확히 짚어낼 수 있다. 이를 위해서 우리나라 우주탐사의 최전선에 계신 우주 전문가들의 옥고를 이번 우주 특집 편에 한자리에 모두 모았다.

우선 바로 내년인 2022년에 발사 예정인 우리나라 최초의 달 탐사선인 KLPO의 과학 임무와 탑재체들의 설계에 대해서 설명한다. 그 다음에 2023년에 발사 예정인 태양의 가장 바깥 대기를 관측하는 태양코로나그래프의 과학적인 목적과 아직 해결되지 않은 태양 탐사선들의 주요한 천문학 난제 해결을 위해 우리나라 과학자들이 수행하고 있는 연구들을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아직 우리나라가 아직까지 한 번도 시도해 보지 않은 소행성 탐사 임무의 가능성을 제안하면서 우주 특집 편을 마무리한다.

우주는 인간에게 남은 마지막 미개척지이며, 우주 탐사는 인간의 존재와 사고의 경계를 무한대로 확장해준다. 우주 탐사가 국민에게 주는 국가적인 자부심이나 미래 세대에게 보여줄 꿈과 희망은 비용이나 효용성 등의 정량적인 방법으로는 측정할 수조차 없다. 어쩌면 미지의 세계에 대한 동경은 인간의 본성에 포함된 영역일지도 모르겠다. 인간은 우리 행성의 미개척 영역부터 심해와 우주 탐사에 이르기까지 매우 위험하지만 도전적인 탐험을 태초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시도해왔다. 우주를 탐사하며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면서 인류가 쌓아온 과학 지식의 경계를 확장해나가는 일은 생각만으로도 설레는 일이다. 지구상의 인류가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는 지금, 인류는 항상 그래왔던 것처럼, 도전과 탐험으로 스스로에게 지속 가능한 미래를 제공해줄 길을 반드시 찾아낼 것이다.

 

*이 글은 한국물리학회에서 발간하는 웹진 ‘물리학과 첨단기술’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우주가 온다 특집 – 우리나라 달 탐사의 과학임무 바로가기]

[우주가 온다 특집 – 차세대 태양코로나그래프 개발 바로가기]

[우주가 온다 특집 – 소행성 아포피스 직접탐사 과학임무 바로가기]

(733)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