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면역 반응 조절한다…광유전학 기술 개발

기초과학연구원 "항체를 빛으로 활성화…치료법 응용 가능"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허원도 교수 연구팀은 항체를 빛으로 활성화해서 특정 단백질을 억제하는 광유전학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항체는 면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물질 중 하나다.

기존에는 항체 활성을 조절하기 위해 화학물질을 주로 이용했는데, 세밀함이 떨어진다는 한계를 보였다.

학계에서는 빛을 이용한 항체 활성이 이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빨리 시·공간적으로 정밀하게 항체를 조절할 수 있어서다.

실제 IBS 연구팀은 ‘옵토보디'(Optobody·Optogenetically activated intracellular antibody)라는 빛 활용 항체 활성화 원리를 구현했다.

둘로 쪼개져 있던 가장 작은 항체 조각 ‘GFP 나노보디’에 청색광을 쏘면, 결합하면서 활성화했다.

이 항체 조각은 세포 이동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억제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빛으로 세포 내 단백질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는 뜻이다.

허원도 교수는 “항체 조각이 쪼개지면 비활성화하는데, 빛을 활용해 재결합하면 활성화한다는 것을 밝힌 것”이라며 “항체 광유전학기술은 면역항암제 개발에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라파마이신을 이용해 항체 활성화를 조절하는 케모보디(Chemobody·Chemically activated intracellular antibody) 기술도 추가로 설계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이날 ‘네이처 메소드'(Nature Methods, IF 28.467)에 실렸다.

(73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