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5분내 육안검사 항원진단기술 개발

화학연 김홍기 박사 "결합성 높은 항체 10여종 발굴…기술이전 계약체결"

국내 연구진이 항원항체반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맨눈으로 15분 안에 확인할 수 있는 항원 진단기술을 개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김홍기 한국화학연구원 박사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를 10종 이상 발굴, 항원 신속진단기술을 개발하고, 기술이전을 통해 연내 제품화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항원 신속진단키트 샘플패드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하는 검체 시료를 올리면 발색 나노입자를 포함한 항체와 바이러스 항원이 결합, 색깔 변화를 통해 맨눈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을 분석해 찾아낸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NP)을 항원으로 만들었다.

이어 이 항원을 동물에 주입해 면역화 과정을 거친 뒤 항체를 생산하고 기존 항체보다 결합성이 높은 항체를 10종 이상 발굴했다.

김범태 한국화학연구원 CEVI 융합연구단장은 “그동안 융합연구를 통해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조기에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기술이전 기업과 함께 코로나19 항원 고감도 신속 진단제 제작을 위해 필요한 기술을 조기 상용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6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