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소 골칫거리 유입 지하수, 미세먼지 제거용수로 활용

남부발전·부산환경공단 협력 추진…연간 1만2000t 무상공급

발전소 시설 안으로 유입되던 골칫덩이 지하수가 미세먼지 제거용 공공용수로 변신한다.

한국남부발전은 부산시, 부산환경공단과 함께 부산 사하구 부산발전본부로 유입되던 지하수를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한 공공용수로 활용하는 협력사업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이 지하수는 부산발전본부 인근에 천마산터널을 건설하면서 자연 배수되던 지하수가 발전소로 유입된 것이다.

남부발전은 당초 유입된 지하수로 인해 발전 설비 침수 등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별도의 배출 시설을 구축해 강제 배출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연간 1만2700t에 달하는 많은 양의 지하수를 재활용할 방안을 찾다가 도로 미세먼지 제거를 위한 공공용수로 사용하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도로 미세먼지 제거작업을 담당하는 부산환경공단도 연간 3만t가량 물을 도로 청소용으로 사용하고 있어 남부발전의 제안에 선뜻 응했다.

두 기관은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시범사업을 한 결과 해당 지하수를 미세먼지 제거용 공공용수로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하고 최종 협력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남부발전은 발전소 용지 안에 별도 지하수 공급시설을 설치하고 환경공단에 지하수를 무상으로 공급한다.

부산환경공단은 남부발전의 지하수를 이용하면서 연간 2000만원의 공공용수 비용을 아끼게 됐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발전소의 골칫거리인 지하수를 시민을 위한 공공용수로 활용하는 상생 사례”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환경 현안 해결에 앞장서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22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