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빅데이터, 민·관 공동연구에 쓰인다…연구과제 선정

질병관리청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코로나19 빅데이터로 민·관 공동연구를 추진할 연구자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민·관 공동연구는 코로나19 감염 후유증과 예후, 기저질환과의 관계, 코로나19가 취약계층이나 건강보험에 미친 영향 등 방역정책 핵심과제를 중심으로 한다.

선정된 연구자는 코로나19 전주기 자료와 전 국민 건강정보를 결합한 코로나19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연구를 하게 된다. 질병청과 건보공단은 공동연구자로 참여해 데이터 분석 지원 등을 제공한다.

질병청과 건보공단은 4월 19일부터 5월 2일까지 접수한 연구계획서 중 12건의 공동연구 과제를 선정했다.

평가는 연구계획서의 완결성과 연구 목적 달성 가능성, 결과 활용성 등을 중점적으로 했고, 선정 결과는 연구자에게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이상원 질병청 위기대응분석관은 “코로나19 빅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민·관 협력 분야를 개척하고, 감염병 연구역량 강화와 근거 기반의 방역정책 수립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질병청은 앞으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보유하고 있는 감염병 관련 데이터 개방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28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