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정서질환과 뇌연구 온라인 포럼

한국뇌연구원(KBRI)은 오는 25일 오후 3시'코로나 시대의 정서질환과 뇌연구'에 관해 온라인 포럼을 한다.

한국뇌연구원(KBRI)은 오는 25일 오후 3시 한국과학기술인단체 총연합회(KOFST) 대회의실에서 ‘코로나 시대의 정서질환과 뇌연구’에 관해 온라인 포럼을 한다.

한국뇌연구원과 한국과학기술인단체총연합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KAST)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한국뇌연구원은 지난해 12월 ‘코로나 시대 정서 질환과 뇌연구’라는 주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우울증, 중독 등 사회 문제를 살펴보고 대응 방안을 찾는 워크숍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비대면 환경 속 다양한 정서 질환 양상을 심도 있게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뇌 연구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서울대 정신건강의학과 안용민 교수(코로나 시대 정서장애 연구의 중요성과 의의), 중앙대 생명과학과 강효정 교수(차세대 우울증 치료법), 인제대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승환 교수(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사회를 대비하는 뇌과학)가 주제 발표를 한다.

또 한국뇌연구원 정서인지질환그룹 김정연 그룹장,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뇌인지과학전공 오용석 교수가 패널로 참여해 토론한다.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은 “이번 포럼은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뇌과학이 국가 사회 현안에 선도적으로 대응하면서 미래에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포럼은 방역 지침에 따라 참석 인원을 최소화한 가운데 진행되고 유튜브, 네이버TV, 카카오TV를 통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1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