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디지털전환 빨라져…5060 인터넷뱅킹·쇼핑 증가”

웨어러블 기기 보유자의 건강관리 기능 활용도 늘어나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서비스 등을 통한 디지털 전환이 가속되면서 50대와 60대의 인터넷뱅킹·인터넷쇼핑 이용률이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의 ‘2021 인터넷이용실태조사’에 따르면 개인 인터넷 이용률은 93.0%로 전년 대비 소폭(1.1%p)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3∼9세, 60대 이상에서의 인터넷 이용률 증가가 두드러졌다. 5년 전과 비교해보면 3∼9세의 인터넷 이용률(92.0%)은 8.1%p, 60대(94.5%)는 12.0%p, 70대(49.7%)는 17.9%p 증가했다.

10대는 교육과 온라인 게임, 20∼30대는 클라우드와 금융상품 거래, 40∼50대는 인터넷 쇼핑과 인터넷 뱅킹, 60대 이상은 동영상·소셜미디어를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으로 식재료·음식(57.1%), 생활·주방용품(49.1%), 가구·인테리어 용품(24.2%) 등을 주문하는 비율도 전반적으로 늘었다.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를 보유한 이용자가 건강관리 기능을 사용하는 비율은 69.8%로 전년 대비 12.2%p 높아졌다.

전체 연령대로 보면 인터넷 쇼핑(73.7%)과 인터넷 뱅킹(77.9%) 이용률은 각각 3.8%p, 1.4%p 증가해 전년보다 소폭 느는 데 그쳤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의 인터넷쇼핑(41.2%) 이용이 전년 대비 9.8%p, 50대의 인터넷뱅킹 이용률(84.9%)이 전년 대비 5.8%p 늘어 전 연령층 평균 증가폭을 크게 웃돌았다.

전체 연령대를 통틀어 인터넷을 통한 보험·주식 등 금융상품거래(24.5%)도 전년 대비 10.5%p 증가했다. 이 중 30대(35.3%)의 이용률이 전년 대비 16.9%p 늘어 가장 두드러졌다.

인공지능(AI) 서비스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AI가 ‘일상생활을 편리하게 한다'(65.5%),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61.8%)라는 답변이 많아 AI를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높았다.

AI 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는 국민은 32.4%로 주거편의(12.6%), 미디어(11.3%), 교통분야(9.5%) 등에서 AI를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G를 통한 인터넷 접속률(31.5%)은 전년 대비 14.7%p 늘었고, 웨어러블 기기 보유 비율(8.0%)도 전년 대비 3.9%p 증가했다.

2021 인터넷이용실태조사는 전국 2만5천144가구 및 3세 이상 가구원 6만30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는 과기정통부(www.msit.go.kr)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www.nia.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5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