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에 국내 첫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융복합충전소 설치

충북 충주에 국내 첫 음식물폐기물을 이용한 수소충전소가 들어선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5월 충주시 봉방동 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 인근에 수소융복합충전소가 설치될 예정이다.

이 충전소는 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에서 발생한 바이오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해 99.995% 이상의 고순도로 정제한 뒤 이를 자동차 연료로 공급한다.

충북도와 충주시, 고등기술연구원 등 6개 기관이 2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기술이다.

기술개발 및 충전소 설치에 투입된 예산은 121억9000만원에 이른다.

이 충전소가 가동되면 비싼 운송비를 지불하고 들여오던 타지역 생산 수소를 대체해 지역에 더 저렴한 가격으로 수소를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수소융복합충전소를 통해 버려지는 자원의 효율적 활용과 수소 사회 조기 진입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올해 말까지 도내에 12곳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도내에는 작년 11월 기준 323대의 수소차가 보급됐다.

(9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