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 위협 ‘아포피스’ 소행성 6일 지구 근방 통과했다

천문연 "8년 후 다시 접근할 때 아포피스 직접 탐사 목표"

소행성 아포피스가 지난 6일 지구 가까이에 접근했다가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지름 370m 크기 소행성 아포피스가 지난 6일 오전 10시 15분 지구로부터 1천680만㎞ 지점까지 접근했다가 초당 4.58㎞ 속도로 지구 근방을 통과했다.

아포피스는 2004년 처음 발견된 이래 지구 충돌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돼온 천체다. 서울 63시티(249m), N 서울타워(233m) 등과 크기가 비슷하다.

천문연은 지난 10일 미국 애리조나 레몬산에서 자체 운영 중인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을 이용해 아포피스를 촬영했다.

아포피스는 이번 접근 이후 2029년 4월 14일 오전 6시 46분에 지구와 매우 근접해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지구와의 거리는 3만7천㎞다.

이는 천리안·무궁화 등 정지위성보다도 4천㎞ 더 가까운 거리다.

아포피스 크기의 소행성이 이처럼 지구에 가까이 접근할 확률은 1천년에 한 번꼴로 매우 희박하다.

천문연은 2029년 동행 비행(랑데뷰·궤도를 수평으로 함께 도는 것) 방식으로 아포피스 소행성을 직접 탐사하는 것을 목표로 탐사 임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명진 선임연구원은 “소행성이 지구에 근접한다는 것은 바꿔 말하면 적은 연료만 갖고도 탐사선이 소행성에 도달할 수 있는 좋은 조건이 된다는 뜻”이라며 “연구원은 전 세계 30여개 천문대와 함께 국제 공동 관측 네트워크를 조직해 소행성 추적 연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5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