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과학기술계 영상 간담회…코로나19 극복 방안 논의

과학기술계 기관장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과학기술 혁신을 통한 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7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 한국공학한림원장,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등 과학기술계 인사들과 온라인 영상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등 감염병 극복과 경제적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각 기관의 추진 계획을 공유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감염억제 이동치료 모듈형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 ‘코로나 대응 과학기술 뉴딜사업’ 계획을 제안했다. 그 일환으로 신 총장은 국내 기업의 방역 물품을 현지화하는 데 기술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기술 지원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은 광주광역시와 협력해 상용화 기술을 신속하게 개발하기 위한 패스트트랙 사업 추진 계획을 내놨다.

국양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은 대학 소속 교수와 학생, 지역 기업 등 기술경영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은 지역 주력산업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전통 산업의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산업도시 전환’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이우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은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 지원을 위해 구성한 ‘과학기술특별봉사단’ 등을 소개했다.

한민구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은 지역대학의 저조한 박사후연구원 취업률과 여성 과학기술인의 경력 단절 문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제안했다.

(15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