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거대 인공지능 민관협력 구체화한다…전문가 협의체 착수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초거대 인공지능(AI)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전문가 협의체 착수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는 이달 7일 AI·데이터 경제 선도를 위해 과기정통부가 주최한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의 후속 조치다.

주요 기업, 학계, 연구계 리더급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협의체는 주제별로 초거대 인공지능 활용과 확산을 위한 구체적 민관 협력 계획을 도출한다.

착수회의에서는 인프라 확산과 제도정비, 인재양성 등 핵심 과제를 논의했다.

인프라 확산 분야에서는 민간기업이 개발한 초거대 인공지능을 중소기업과 연구기관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다뤘다.

제도정비 분야에서는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의 공동 활용을 위한 법적 문제를 검토하고 해소 방안을 모색했다.

인재양성 분야에서는 기업과 정부, 학계 협업을 통한 대학·대학원 연계 프로그램 발굴이 제안됐다.

박윤규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초거대 인공지능 분야를 시작으로 인공지능 분야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민관 협력으로 국가 경쟁력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0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