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연 “올해 가장 큰 보름달 8일에 뜬다”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과 14% 차이

오는 8일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이 뜬다.

3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8일 오전 3시 9분(한국 시각)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운 근지점에 이르러 가장 크게 보인다.

달이 완전히 차올라 완전한 보름달이 되는 때는 이날 오전 11시 35분이지만, 이때는 달이 우리나라의 반대쪽에 있어 관측할 수 없다.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은 오는 10월 31일 오후 11시 49분에 뜬다.

두 달의 크기는 14% 정도 차이가 난다.

지구에서 달의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공전하기 때문인데,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달이 커 보인다.

오는 8일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6천907㎞로, 지구와 달의 평균 거리인 38만4천400㎞보다 2만7천500㎞ 정도 가까워진다.

전날인 7일 달이 뜨는 시각은 오후 5시 59분이다.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8일 0시 17분, 지는 시각은 오전 6시 24분이다.

전국 주요 도시의 달 뜨는 시각은 천문연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1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