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2B호가 보내온 해양영상 정보 일반에 공개

5일부터 국립해양조사원 홈페이지에서 제공

해양수산부는 5일부터 천리안위성 2B호가 관측한 해양영상정보를 일반에게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주변의 해양과 대기 환경을 관측하는 정지궤도 위성으로, 지난 2월 남아메리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이후 약 8개월간 성능시험을 마치고 운영을 시작한다.

이번에 국민에게 공개되는 영상은 천리안위성 2B호에서 촬영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해양위성영상과 달 영상이다.

이 자료는 가공되지 않은 촬영 원본으로,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자유롭게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해수부는 내년 1월부터는 원본자료를 분석·가공해 해양쓰레기 분포, 괭생이모자반 이동경로, 적조 등 26종의 다양한 해양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위성자료 뿐 아니라 국가해양관측망 등 다양한 해양 관측정보를 융합해 해양에 특화된 표층수온 정보를 생산해 낼 예정이다.

나아가 중장기적으로는 해양 미세먼지와 유류오염 탐지 등 해양현안 대응을 위한 위성정보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달 말 천리안위성 2B호의 대기환경 관측위성 영상을 처음 공개한 뒤 검증을 거쳐 내년부터 정식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B가 제공하는 영상은 국립해양조사원 홈페이지(www.khoa.go.kr)에서 볼 수 있다.

(5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