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한국형 디지털 뉴딜사업 시범도시 구축한다

2년 연속 정부 공모 선정…국비 20억 상평·정촌 산단에 투입

경남 진주시가 정부의 ‘국가인프라 지능 정보화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되자 13일 착수 보고회에 이어 본격적인 국가시범 첨단 지능정보 사업 추진에 들어갔다.

이 공모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수행하며 도시의 주요 인프라에 지능 정보기술을 적용하는 국가 시범사업이다.

정부 경제 활성화 대책의 핵심인 한국형 디지털 뉴딜 사업의 시범도시 형태로 추진된다.

시는 지난해 8월 상평·정촌산업단지 인프라 관리를 위해 응모해 선정되면서 국비 10억원을 확보한 데 이어 올해 2년 연속 선정돼 총사업비 26억5천만원(국비 20억)을 확보했다.

시는 지난해 2개 산업단지 34개소에 CCTV와 각종 환경센서와 음원센서를 설치했다.

이들은 공장 폭발, 화재, 유해물질 누출, 시설파손, 대기환경, 미세먼지 측정, 생활 방범 등 다양한 위험요소를 수집하게 된다.

시는 올해 진주시 도시관제센터에 실시간 능동형 사고 분석 및 경보 시스템 구축, 산업단지 빅데이터 분석 추진, 유관기관(소방서·경찰서 등)과 현장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 시민 정보전파 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올 연말 사업이 완료되면 산업단지를 진주시 도시관제센터에서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문제를 신속히 해결해 각종 위험과 안전망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스마트 지능정보기술을 통해 국가인프라를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롤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1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