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화재 등 AI 기술로 신속하게 대피로 찾는다

기계연, 대전시청역서 시연… "역사 내 30여개 센서가 온도·연기 파악"

2019.12.10 07:16 사이언스타임즈 관리자

AI(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지하철에서 화재 등 재난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피로를 찾아주는 시스템이 개발됐다.

한국기계연구원은 9일 대전도시철도 대전시청역에서 ‘AI 기반 화재 대피로 안내 시스템’ 연구 성과 시연회를 열었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이 기술은 지하철 역사 내부에 설치된 30여개의 사물인터넷(IoT) 센서가 화재 발생 시 온도와 일산화탄소, 연기 농도 등을 파악한 뒤 발화점을 피해 최적의 대피로를 찾아준다.

모니터와 천정에 설치된 130여개의 레이저 표시기가 지하철 바닥에 녹색 조명을 비춰 대피로 방향을 표시한다.

이날 지하 2층에서 1층으로 올라가는 계단과 지하 1층 통로에서 불이 난 상황을 가정, 불이 난 위치와 불이 확산하는 방향에 따라 녹색 유도등이 위험한 곳을 피해 다른 방향의 출구로 대피하도록 안내하는 기술이 시연됐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은 “다중이용시설 내 안전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를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정부출연 연구기관의 과학기술을 통해 지역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전시-연구기관 협력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원은 대전지역 소재 기업에 이 기술을 이전하고 기술 사업화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424)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