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폐 위·변조 막을 마이크로미터급 미세 주름 기술 개발

충남대 연구팀, 미세거울 수십만개 제어해 미세 주름 만들어

국내 연구진이 지폐 위·변조 방지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미세 주름을 입체 표면 위에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충남대 나준희 교수 연구팀이 수십㎝ 대면적 액정성 기판에 크기가 마이크로미터(1천분의 1㎜) 수준이면서, 주름 방향이 0∼90도로 제각각 다른 미세주름을 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존에는 연성 기판에 한 방향 주름을 만들거나, 평면에만 주름을 만드는 데 그쳤다.

연구팀은 먼저 공간 광변조기의 미세거울 수십만개를 하나씩 제어해 빛을 원하는 패턴대로 반사했다.

이어 편광자로 진동 방향을 조절, 액정성 고분자 표면에 주름 방향이 제각각 다른 복합 패턴을 만들어냈다.

미세주름 방향이 각각 다를 경우 빛 투과도에 따라 다른 밝기 차이가 생겨, 원하는 특정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다.

이때 만들어지는 패턴은 정보 전달을 위한 식별 태그나 위조 방지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실제 연구팀은 지폐나 와인병 라벨 표면에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미세 주름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 미세주름은 직교된 편광자를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다.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26일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에 실렸다.

(11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