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트 연구팀, ‘초음파 뇌 자극’ 치매 유발 단백질 감소 확인

광주과학기술원(지스트) 연구진이 초음파를 이용한 뇌 자극으로 치매 유발 원인물질을 줄이는 데 성공했다.

20일 지스트에 따르면 의생명공학과 김태 교수와 김재관 교수 공동연구팀이 초음파를 이용한 뇌 자극으로 알츠하이머병 생쥐 모델인 ‘5xFAD’에서 아밀로이드 베타 플라크(단백질 응집)를 줄이고 뇌 연결성이 개선됐음을 확인했다.

알츠하이머병은 아밀로이드 베타 플라크와 타우 단백질이 뇌 안에 축적돼 신경 퇴행 및 인지기능 저하를 유발하는 질환으로, 치매의 60~70%를 차지하는 가장 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공동연구팀은 약물을 사용하지 않고 초음파를 이용해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인 아밀로이드 베타 플라크의 양을 감소시키는 데 성공해 임상 활용 가치를 높게 평가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김재관 교수는 “초음파를 이용해 ‘비약물적’, 세균과 같은 미생물이나 검사용 장비의 일부 따위가 체내 조직안으로 들어가지 않는 ‘비침습적’으로 아밀로이드 베타 플라크를 감소시키는 방법은 비교적 안전하고 부작용의 우려가 적다”며 “알츠하이머 환자에서 효능이 확인되면 이른 시일 내에 임상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51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