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기술 개발에 국민 아이디어 반영한다

중기부, 육성 품목 지정에 '국민 참여형 제도' 도입

국민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생활밀착형 기술이 제품화될 수 있도록 정부가 중소기업 연구개발(R&D) 기획 단계부터 국민 참여 기회를 확대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신기술·제품개발 아이디어를 모으기 위해 이달 18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대국민 온라인 기술수요조사’를 한다고 17일 밝혔다.

실생활에 필요한 제품 아이디어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개발기술에 관심 있는 국민은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정부가 중소기업 집중 육성 품목을 지정하기 위해 새로 도입한 방법으로, 이전까진 전문기관인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을 통해 ‘기술로드맵’을 수립하고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기술과 품목을 지정해왔다.

중기부는 이외에도 ‘재밍(Jamming·온라인 브레인스토밍)’, ‘사업성 평가단’ 제도 등을 신규 도입해 국민 참여를 늘릴 계획이다.

재밍은 일반인이 자유롭게 토론하며 해결책을 찾아가는 방법으로, 이를 통해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기술로드맵 수립에 반영되도록 할 방침이다.

또 국민이 제안한 유망기술은 100여명으로 구성된 ‘집중육성 품목 사업성 평가단’을 통해 실용성과 시장성 등을 평가를 받게 된다.

사업성이 우수한 과제는 내년 중소기업 R&D 지원품목 후보로 추천되며, 기술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위원회에서 최종 선정된다.

(8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