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중기부, 소상공인에 온라인시장 진출 맞춤형 지원

온라인 활용역량 따라 단계별 지원…'가치삽시다' 플랫폼 활용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과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신청을 이달 24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올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온라인 판매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지원 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올해는 지원 규모를 지난해 1000개사에서 2만개로 늘렸고, 예산도 75억원에서 328억5000만원으로 증액했다.

먼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팀이 소상공인의 상품성과 역량을 진단해 맞춤형으로 지원을 결정한다.

상품성과 역량이 일정 수준 이상인 소상공인 사업체 1만4500개사엔 제품 특성에 맞는 온라인 채널 입점이 지원된다.

반면 상품성은 있으나 온라인 활용역량이 부족한 2000개사엔 전담 셀러가 상품등록과 판매, 홍보 등 전 과정을 대행한다.

온라인 활용 역량과 상품성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에겐 전문성을 지닌 민간 온라인 전담기관을 통해 교육과 상담이 지원된다.

중기부는 또, 다음 달 국민 MD제를 도입해 국민이 가치 있는 소상공인 제품을 발굴하면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통해 홍보와 판매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