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상가 태양광설비 지원 등에 3천112억원 투입

"연간 전기요금 580억원 절감, 이산화탄소 감축"

정부가 올해 건물 태양광 설비 지원 등에 총 3천112억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1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공고하고 신청을 받는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사업 규모는 작년보다 12% 늘었다.

단독·공동 주택, 상가·공장 등에 자가 소비를 목적으로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면, 설치비의 50%를 지원하는 사업에는 1천435억원을 배정했다. 공장이나 물류창고 등을 고려해 건물 태양광 보조금 지원 용량도 기존 50kW에서 200kW까지로 상향 조정했다.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개발된 제품의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시범 보급 사업이나 건물 일체형 태양광 등 신기술이 적용된 설비에 대해선 70%까지 지원을 확대한다.

융복합지원과 지역지원사업에는 1천677억원을 투입한다.

융복합지원은 주택·상가·공공기관 등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두 종류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융합해 마을 단위로 보급하는 사업으로, 설치비를 지원한다.

지역지원은 지방자치단체가 소유 또는 관리하는 건물과 시설물 등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면 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신청을 받아 평가를 거친 뒤 오는 9월에 두 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나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한다.

산업부는 올해 사업으로 총 295MW의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보급되며 이를 통해 연간 580억원의 전기요금 절감과 연간 17만tCO2(이산화탄소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9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