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 내 저산소증 찾아 암 진단…기초지원연, 신 조영기술 개발

종양 내부에 발생하는 저산소증만 감지해 암을 진단할 수 있는 신개념 조영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바이오융합연구부 홍관수 박사 연구팀은 미국 텍사스대 세슬러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종양의 저산소증에 반응해 신호를 내는 감응성 바이모달(MRI·광학 혼합) 이미징 프로브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프로브(Probe)는 단백질이나 유전자 등을 확인할 때 활용하는 분자 화합물이다.

혈액암의 상대적 개념으로, 장기에 고체로 형성되는 고형암에서 주로 나타나는 저산소증은 암 진행과 전이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이를 제대로 감지하면 보다 유리한 임상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한 프로브(NO2-Eu)는 실험관, 세포, 생체 수준에서 모두 암세포를 검출할 수 있다.

프로브 광학 신호가 정상 수준 대비 저산소증 상태에서 약 3배 증가하는 것을 대장암 세포 실험을 통해 관찰했고, 대장암 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 동물 모델에서는 종양 부위에서 2배 정도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홍관수 박사는 “실제 생체 환경에서 발생하는 암 발생 부위를 다각적인 관찰 방법으로 정밀 분석할 수 있다”며 “암 진단기술과 암 치료제 개발에 획기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5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