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에너지 빌딩 현실화’…윈도 필름형 투명태양전지 개발 도전

GIST 이광희 교수 연구과제, 한국연구재단 중견 과제로 선정

광주과학기술원(GIST) 신소재공학부 이광희 교수가 제로 에너지 빌딩을 위한 윈도 필름형 투명태양전지 소자와 모듈 개발에 나선다.

GIST는 이 교수의 연구과제가 한국연구재단 중견(유형2) 분야 지원 대상 과제로 선정돼 향후 5년간 연구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인쇄공정으로 제작한 투명태양전지는 건물 유리창, 차량 유리창 등에 필름 형태로 부착할 수 있어 설치 장소가 제한이 없는 덕분에 효율적으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미래형 에너지원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재 필름형 투명태양전지 연구는 고효율 또는 반투명 특성을 고려한 가시광 영역의 높은 투과도 달성에만 집중돼 있다.

그러나 태양광 발전 기능에만 국한하지 않고, 기존 필름형 투명태양전지에 윈도 필름의 기능을 추가하면 건물이나 자동차 유리창을 에너지 생산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여기에 자외선 차단 및 단열 효과까지 더하면 필름형 태양전지의 경쟁력이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는 국가 난제 기술로 여겨지는 만큼 전문 기술을 보유한 ‘엠에스웨이’와 산학 공동 연구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교수는 “태양광 발전이 가능한 투명태양전지의 기능과 냉·난방 소비전력을 절약해주는 윈도 필름(틴팅)의 기능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소재를 개발하겠다”며 “저가 인쇄 공정을 통해 100㎠ 크기의 모듈을 개발, 윈도 필름형 투명태양전지 구조에 대한 근본적인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13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