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D프린팅 기술·제품 공정개발 활성화에 968여억원 투입

3D(3차원) 프린팅산업에 968억3천만원을 투입

정부가 올해 3D(3차원) 프린팅산업에 968억3천만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업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2021년 3D프린팅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3D프린팅 산업 현장 활성화에 214억5천만원을 배정했다. 건축물을 대상으로 3D프린팅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임상실증도 지원한다.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제품과 부품 공정개발을 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고 공정개발 컨설팅도 제공한다.

핵심 소재·장비·소프트웨어(SW) 기술을 확보하는 데 232억8천만원을 투입한다. 초경량, 기능성 등 차세대 소재와 맞춤형 장비를 개발하고 핵심 SW 기술개발도 지원한다.

제조혁신과 기업성장을 위해 기반을 쌓는 데에는 521억원을 쓰기로 했다. 신소재 분야 석·박사급 인력을 키우고 재직자 교육으로 실무인재를 양성한다. 공정개발을 위해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와 ‘3D프린팅 제작·공정지원센터’도 구축한다.

3D프린팅 국제표준화와 국가기술표준 제정을 추진한다.

2021년도 시행계획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 3D상상포털(www.3dbank.or.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15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