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시범도시 간담회…타지역 확산·발전방향 논의

정부는 1일 수소시범도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과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이 이날 정부세종청사·서울청사 간 영상회의를 통해 주재한 수소시범도시 관련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관계자와 민간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지난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하고 재정 투자와 규제 개선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울산광역시, 전주·완주시, 안산시 등 3개 지역을 수소시범도시로 선정했다.

구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수소도시 추진과 관련해 사업 규모가 너무 작다거나 수소 생산·운송 기술이 떨어지는 문제 등 일부 우려도 있지만, 이는 우리가 지혜를 모으고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3개 시범도시는 작은 시작일 수 있지만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중장기 로드맵의 성공을 위한 큰 발걸음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로드맵도 필요하고 중장기 계획도 중요하지만, 국민이 실제 생활에서 피부로 느끼고 필요성을 체감해야 계획을 실행하는 데 강력한 동력이 장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수소경제가 한 차례 유행처럼 끝나지 않고 수소가 미래 주력 에너지로 발전할 것을 확신한다면 정부 재정과 민간 자원을 핵심기술 선점과 기반 조성에 집중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