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래차 등 ‘빅3’ 분야 스타트업과 글로벌기업 협업 지원

내년까지 성공사례 20개 창출 목표…대기업·스타트업 해결사 플랫폼 가동

정부가 내년까지 미래차·바이오·반도체 등 소위 ‘빅3′(BIG3) 분야에서 글로벌기업과 스타트업의 협업을 강화해 성공 사례 20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글로벌기업과의 개방형 혁신을 활용한 BIG3 분야 스타트업 지원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빅3 분야에 특화된 ‘대기업-스타트업 해결사 플랫폼’을 내달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했다. 이 플랫폼은 대기업이 내놓은 과제를 스타트업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로 해결하는 상생협력 프로그램이다.

미래차 분야에서는 자율주행 시스템에 대한 과제를 제시한다.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기부 등이 함께 지원하며 공공·민간 보유 자율주행 데이터 18종을 제공한다. 과제 제시 기업으로 대창 모터스, 에디슨모터스가 참여한다.

바이오 분야에서는 감염병실 비대면 의료시스템 등 가까운 시일 내에 큰 성장이 예상되는 과제들을 제시하고 셀트리온·씨젠 등이 참여한다.

정부는 반도체 분야에서는 파운드리 수급난 등에 대응해 시스템반도체 스타트업 협업 프로그램을 신설해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파운드리 수급난으로 중소 팹리스(반도체 설계 회사)의 신제품 개발과 양산이 지연되는 등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팹리스 기업의 제품 생산 수요를 모아서 발주하는 ‘묶음발주’ 방식이 도입된다. 이는 비용 절감과 파운드리에 대한 접근성 제고를 위한 것이다.

정부는 민간 파운드리가 벤처·스타트업과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인센티브 지원 근거 등을 법제화하는 방안도 국회 및 관계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다.

또 글로벌기업의 자체적인 스타트업 협업 프로그램이 국내에서 확충되도록 인센티브 제공 등 측면 지원도 하기로 했다.

(13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