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기의 두뇌 ‘에이사 레이더’ 핵심 부품 국산화 성공

DMC융합연구단, 질화갈륨 반도체 전력증폭기 집적회로 기술 개발

국내 연구진이 전투기 레이더의 핵심 부품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 DMC융합연구단은 ‘에이사(AESA) 레이더’의 핵심 부품인 질화갈륨(GaN) 반도체 전력증폭기 집적회로 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최신형 전투기에 장착되는 에이사 레이더는 수천개의 송·수신 모듈을 이용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상물까지의 거리나 위치, 모습 등을 탐지할 수 있어 전투기의 두뇌라고도 불린다.

송·수신 모듈은 스위치, 전력증폭기, 저잡음증폭기 등 반도체 칩을 집적해 만든다. 연구팀은 지난해 스위치 집적회로에 이어 올해 전력증폭기 집적회로까지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전력증폭기는 송신 신호를 증폭시켜 원활한 신호 처리와 표적 탐지를 가능하게 한다.

연구팀은 전력 밀도가 높고 열 전도도가 뛰어난 질화갈륨을 이용해 기존 갈륨비소 기반 전력증폭기보다 10배 이상 높은 출력과 우수한 신호 변환 효율을 낼 수 있는 전력증폭기를 개발했다.

적은 부품으로도 신호를 많이 증폭시킬 수 있어 레이더 경량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기존 미국과 유럽 상용제품과 성능은 비슷하면서도 크기는 작아 상용화에 유리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임종원 DMC융합연구단장은 “군수용 반도체 수출규제에 대비해 에이사 레이더 국산화와 군용 레이더·탐색기 성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DMC융합연구단은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민간이 보유한 기술을 활용해 국방 무기체계용 반도체 부품과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지난해 출범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주관으로 한국기계연구원, 나노종합기술연구원이 참여하고 있다.

(20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