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탄소 소재 상용화 ‘가속 페달’…3월 탄소진흥원 출범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탄소 산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국가기관인 한국탄소산업진흥원으로 3월 새롭게 출범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은 24일 오후 본관 1층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개원식을 연다.

이에 따라 그간 전주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탄소 상용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는 정부가 탄소 산업을 직접 육성하고, 전주시가 탄소 소재 소부장(조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탄소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와 탄소 복합재 상용화의 전진기지가 될 전주 탄소 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 1천770억원을 들여 2024년 마무리된다.

효성 탄소섬유 전주공장 인근 65만6천㎡(약 20만평)에 탄소 관련 70여 개 기업과 20여 개 연구개발(R&D) 시설, 20여 개 지원시설이 입주할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미 전주시에 탄소 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 이후 입주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기업은 92곳에 달한다.

시는 철보다 가볍지만, 강도가 10배나 강해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 소재를 전략적으로 육성해 대일(對日) 무역적자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이뤄낸다는 복안이다.

이를 통해 시는 탄소 소재 국산화·고도화·상용화·산업화를 아우르는 ‘대한민국 탄소 1번지’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진흥원 출범과 함께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탄소 소재를 생산하는 효성 전주공장을 중심으로 탄소 관련 중간재·완제품 생산기업 등 탄소연관기업과 연구소들이 대거 입주하게 돼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3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