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탄소 소재 드론 택시 등 개인 항공기 시대 선도”

개인 항공기 기술 실용화 촉진 위한 테크 데이(Tech-Day) 개최

전북 전주시가 드론 택시 등 개인 항공기(PAV.Personal Air Vehicle)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탄소복합소재 기업들과 손을 잡았다.

전주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17일 기술원 교육센터에서 ‘2020 모빌리티의 미래 PAV 기술 실용화 촉진을 위한 테크 데이(Tech-Day)’를 개최했다.

올해로 3회째인 테크 데이는 전주시 출연기관인 탄소 융합기술원이 탄소 소재 응용 기술 실용화를 촉진하고 탄소 융복합산업 활성화를 도모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에서 한국항공우주학회장인 이재우 건국대 교수는 ‘비행 안전 확보를 위한 도심 항공 교통 운항체계 및 전망’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다.

이 교수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결과를 예측하는 기술인 디지털 트윈을 적용해 도심 항공교통 자율화 기술 및 안전한 운항체계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잔네 뷜레 한독상공회의소 부대표, 신상준 서울대 교수, 신복균 한국항공우주 기술연구조합 팀장, 김명현 한국교통연구원 부연구위원 등이 각각 개인 항공기 기술과 관련된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이날 탄소 융합기술원과 한독상공회의소는 탄소 복합재 산업 관련 국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개발, 한·독 기업 간 매칭, 기술 및 비즈니스 교육 등 공동 연구와 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방윤혁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드론 택시 등 도심 상공에서 사람과 화물을 운송하는 PAV는 향후 막대한 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되는 신산업”이라며 “개인 항공기 등 미래 기술 공유와 협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3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