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연 “두께 대폭 줄이고 인식범위 넓힌 지문 센서 개발”

"구하기 쉬운 소재와 기존 제조공정 활용…빠른 상용화 기대"

기존보다 두께를 대폭 줄이고, 인식 범위도 화면 전면으로 넓힐 수 있는 지문 센서가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포항공과대학교(POSTECH), 전자부품제조기업인 클랩(CLAP)과 함께 지문 인식 성능을 높일 수 있는 지문 센서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문 인식 장치는 빛의 음영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광센서 등으로 구성되는데, 기존에는 광센서를 만들 때 주로 실리콘을 사용했다.

연구진은 비스 플루로페닐 아자이드(Bis Fluorophenyl azide)라는 물질을 도핑한 유기물을 활용했다.

유기물은 실리콘보다 광 흡수능력이 좋고, 실리콘보다 작은 두께로 광센서를 만들 수 있다.

실리콘은 흡수할 수 있는 빛을 파장대별로 구별하기 위해 컬러 필터를 추가해야 하지만 유기물은 그럴 필요가 없다.

이에 따라 두께를 대폭 줄이면서도 센서 모듈 부피를 작게 할 수 있다.

주위 소자에 영향을 받아 화질이 저하되는 현상인 ‘소자 간섭’도 줄일 수 있어 필름형 지문 센서를 제작하는 데 유리하다.

연구진은 몰리브덴 산화물-금-몰리브덴 산화물로 구성된 3중층 상부 전극도 개발해 빛을 위에서 받는 형태로 광센서를 만들었다.

빛을 아래서 받는 기존 방식보다 두께를 줄이고 빛을 많이 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든 셈이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적용하면 지문 센서를 만드는 데 필요한 부피를 대폭 줄이면서도 높은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화면 일부만이 아닌 전면에 지문인식 기능을 부여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기존 제조공정을 사용해 제작할 수도 있어 빠른 양산도 기대할 수 있다.

박영삼 ETRI 책임연구원은 “비밀번호나 공인인증서와 달리 생체 인식 기술은 고유한 신체 특징을 활용하기 때문에 보안성이 크다”며 “이번에 개발된 고성능 필름형 지문 센서는 휴대폰, 노트북, 현금지급기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왕립화학회가 발행하는 재료공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머티리얼즈 호라이즌스’에 9월 18일자로 온라인 등재됐다.

(15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