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특산 ‘편백오일’로 집먼지진드기 잡는다

나노바이오연구센터, 친환경 살충제 제품화 추진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나노바이오연구센터가 지역업체인 장성 ㈜명품과 함께 편백 오일을 포함하는 ‘집먼지진드기 제거 조성물 특허기술’ 이전협약으로 집먼지진드기 천연살충제 상용화에 나섰다.

0.3~0.4㎜ 크기의 집먼지진드기는 주로 침구류에 서식하면서 아토피·비염·천식과 같은 알레르기질환을 유발하거나 악화하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이전 특허기술로 만든 편백 오일은 진드기의 활동을 마비시킬 수 있는 페놀·테르펜·퀴논 화합물과 같은 생리활성물질이 풍부하면서도 인체에 해가 없어 친환경 진드기 기피제와 마비제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연구진은 나노바이오센터가 보유한 편백 오일을 활용한 기술은 집먼지진드기 퇴치 효과가 뛰어나 기존 화학 살충제에 비해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분석했다.

장성의 대표 산림 자원인 편백나무와 관련한 농가의 소득 증대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박권수 명품 대표는 “센터의 우수한 특허기술과 자체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다양한 해충 기피제를 상품화하도록 연구해 전남의 새로운 소득 창출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노바이오연구센터는 올해 과기부 주관 ‘곤충 소재를 활용한 바이오 활성 소재 개발’ 사업을 ㈜명품과 공동 추진하고 해충퇴치제·기능성 화장품 등 다양한 의약외품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김용주 나노바이오연구센터장은 10일 “진드기 살충제 특허기술로 현재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화학 살충제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며 “전남의 특산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10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