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국제표준화, 한국이 주도

한국이 전기차 무선 충전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한다.

한국이 전기차 무선 충전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5일 우리나라가 제안한 정차(停車) 중 고출력 무선 충전 기술의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국제표준화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카이스트, 현대차[005380] 등 국내 대학과 기업뿐만 아니라 미국과 독일, 스위스, 이스라엘 등 7개국 해외 전문가 등 3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무선 충전은 주차와 동시에 충전이 가능하고, 주행 중에도 충전이 가능한 차세대 충전 방식이다. 세계 각국이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우리나라와 일본이 국제표준 선점을 위해 경쟁하고 있다.

현재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선 우리나라가 제안한 3종, 일본이 제안한 3종 등 6종의 국제표준안에 대한 기술논의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정차 중 무선 충전 기술은 일본이 3종의 표준안을 제안하면서 국제표준화를 주도해왔지만, 일본의 표준안은 출력 11㎾ 이하의 무선 충전만 규정해 기술 성장에 한계가 있었다. 11kW는 아파트 등에 설치된 완속 유선충전기(7kW)와 유사한 수준의 출력이다.

이에 한국은 지난해 7월 급속충전기 수준의 50kW 이상 고출력 무선 충전 기술에 대한 국제표준안을 IEC에 제안했고, 지난해 12월 국제표준 제정의 첫 관문인 신규작업과제 채택 절차를 마쳤다.

50㎾급 무선 충전이 상용화된다면 약 1시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교차로 등에서 신호대기 중 약 1분간의 충전으로도 4∼5㎞ 주행 가능한 전력을 충전할 수 있다. 이날 회의에선 무선충전기 핵심 부품인 코일 구조에 대한 논의 등이 이뤄졌다.

국표원은 오는 7월에도 전기차 무선 충전 국제표준화회의를 열어 우리가 제안한 기술의 국제표준화 논의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주행 중 무선 충전은 고정 노선을 순환 운행하는 버스 등에 우선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주행 중에도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어 전기차 보급 확산의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20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