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자율주행 시장 선도하려면 기술표준 확립 서둘러야”

전경련-주한미국상공회의소 '제1회 한미 디지털경제 협력포럼'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V2X(차량과 사물 간 통신) 관련 표준 확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8일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와 함께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제1회 한미 디지털경제 협력포럼’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했다.

‘자율주행의 기술 표준 국제동향 및 한미 협력방안’을 주제로 한 이번 포럼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와 한화디펜스, LG유플러스, 카카오 모빌리티 등 관련 기업이 참여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현재 자율주행차 시장의 규모는 100억 달러(약 11조원) 미만이지만 2035년 1조 달러(약 1100조원)까지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며 “최근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이 V2X 기술 관련 표준을 확정한 가운데 한국도 결정을 해야 할 시기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차 인프라의 중요 요소 중 하나인 V2X는 자동차가 유·무선망을 통해 다른 차량과 모바일 기기, 도로 등 사물과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로, 5G망을 활용하는 C-V2X와 기존 와이파이를 활용하는 근거리전용무선통신(DSRC) 두 가지로 구현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어느 쪽에 맞춰 기술을 표준화할지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권 부회장은 과거 일본 소니가 기술 표준화 속도에 밀려 가정용 비디오 시장 경쟁에서 실패했던 사례를 언급하며 “한국도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도록 정부가 신속하게 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도 개회사에서 “자율주행 분야의 글로벌 표준을 정하는 것이 세계 시장 리더십을 결정하는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며 “미국과 한국이 핵심 신산업을 함께 이끌기 위해 성공적으로 협력해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주제 발표에 나선 이원철 숭실대 IT대학장 겸 정보과학대학원장은 “C-V2X는 DSRC보다 우수한 점이 많다”며 “우리나라를 포함한 여러 국가들이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시범·실증사업에서 DSRC를 채택해 왔지만, 미래 트렌드와 글로벌 동향에 부합하는 기술 표준인지 객관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진 자유 토론에서 신대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포용정책팀장은 과기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경찰청이 착수하는 1조1000억원 규모의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 사업을 위한 부처간 협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2027년까지 레벨4(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아있을 필요는 없지만 항상 차량 안에 있어야 하는 단계) 수준의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를 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유철 산자부 미래자동차팀장은 “자율주행자동차의 핵심 부품개발 지원, 개발된 부품 테스트베드 제공, 산업 저변 확대 지원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산업진흥부처로서 앞으로 업계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전경련과 암참은 디지털 경제의 다양한 분야를 논의하기 위해 매년 정기 포럼을 개최하기로 했으며, 전경련은 포럼 내용이 미국상공회의소와 함께 여는 한미재계회의에 연계되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14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