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실상 제정 30주년…1천600여개 우수신기술 발굴

기계·전기전자 분야 수상이 절반…대기업이 64% 차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우수 신기술을 발굴하는 ‘IR52 장영실상'(이하 장영실상) 30주년을 맞아 6일 오후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1991년 제정된 장영실상은 매주 1개씩 대기업, 중소기업의 우수 신기술을 찾아 시상했으며 30년간 총 1천599개의 기술이 선정됐다.

분야별로는 기계(26.8%·418개), 전기·전자(23.8%·372개)가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의약·생명·화학·고분자(21.6%·337개), 컴퓨터·정보통신(16.0%·249개), 소재·환경(11.8%·184개) 분야 순으로 수상 제품이 많았다.

대기업이 출품한 기술은 1천23개로 수상 기술의 64%(1천23개)를 차지했으며 중소기업이 출품한 기술은 36%(576개)였다.

과기정통부는 수상 전년도와 수상 후 2년 뒤 수상 기업 매출이 평균 33억원에서 96억원으로 증가하는 등 기업 실적에도 장영실상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탄소중립 등 과거 시장에 없던 혁신적인 제품과 기술을 발굴해 새로운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기업의 노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2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