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용 라이다 ‘손가락 한 마디 크기’ 축소 기술 개발

포항공대-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 공동 연구

두 주먹 크기만 한 라이다를 손가락 한 마디 크기 정도로 줄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라이다는 레이저 빔을 물체에 쏜 뒤 돌아오는 시간을 재서 사물 정보를 이미지화하는 장치를 가리킨다.

포항공대(포스텍)는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노준석 교수, 기계공학과 박사후연구원 김인기 박사, 화학공학과 통합과정 장재혁씨 연구팀이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와 함께 초소형 나노 광학 기반의 라이다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라이다 센서는 자율주행 자동차, 지능형 로봇, 무인항공기, 휴대전화 등 미래형 디스플레이 분야에 사용된다.

현재 자율주행 자동차 지붕에 달린 고사양 기계식 라이다는 크기가 성인 주먹 두 개를 포개 놓은 정도이고 가격이 수천만 원대에 이른다.

막대한 전력 소모를 비롯해 충전, 발열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다.

연구팀은 이에 대한 대안으로 나노 광학 기술 기반의 초소형 라이다 기술을 제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초고속·초정밀 라이다 장치를 손가락 한 마디 정도 크기로 줄일 수 있다.

연구팀은 현재 관련 기술을 개발해 실험까지 마친 상태다.

연구 결과는 나노과학 및 공학 분야 학술지인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에 초청 논문으로 실렸다.

노준석 교수는 “현재 연구팀은 메타표면 장치 기반의 초소형 복합 라이다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여러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35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