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장관 “수학·과학·정보는 ICT사회 언어…교육확대해야”(종합)

과총 "2022 교육과정 내 관련 교육 강화해야"

2022 개정 교육과정 시행을 앞두고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수학·과학·정보 교육의 전면적인 확대가 필요하다고 13일 강조했다.

임 장관은 이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기초과학학회협의체, 한국정보기술단체총연합회 주최로 열린 ‘대전환 대한민국을 위한 수학·과학·정보 교육 온라인 포럼’에서 이 같은 내용의 기조연설을 했다.

임 장관은 “수학·과학·정보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사회를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언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이 역량으로 우리나라의 미래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요 선진국이 해당 교육을 지속해서 강조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질적·양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며 “새로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세대는 그 시대를 준비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수학·과학·정보 교육의 전면적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포럼을 주최한 과총도 이날 성명을 통해 “과학기술 소양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이공계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수학·과학·정보 교육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과총은 “2015 교육과정 기준 고등학교 교과 내 수학·과학 필수 이수 학점 비율이 23%에 불과하고 초중고 정보 교육도 미래 세대가 디지털 소양을 쌓기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과총은 “대학 교육과의 연계를 위해 대학이 고교 선수과목을 지정하고 대입전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자율성을 부여해야 한다”며 “올해 수능부터 과학 과목을 이수하지 않고도 이공계 대학 진학이 가능해지는데 이공계 교육의 붕괴가 우려된다”고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과총은 “2022년 교육과정 개정위원회 위원 중 이공계 전문가 비중이 작다”며 “위원회 내 이공계 전문가 참여를 대폭 확대해야 하고, 교육과정 총론과 수학·과학·정보 교과 각론 개발 과정에 과학기술계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체계와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9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