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서 발열체크하는 로봇

이상 있으면 행동요령 안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스마트 방역 서비스 확대를 위해 15일부터 인천공항 1터미널과 2터미널 3층 출국장에 로봇과 키오스크를 활용한 비대면 발열 체크 서비스를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 인천국제공항공사 / 연합뉴스

인천공항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천공항 1터미널과 2터미널 3층 출국장에 로봇과 키오스크를 활용한 비대면 발열 체크 서비스를 시범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발열 체크 로봇은 인천공항 출국장 체크인 카운터 인근에 총 4대(1터미널 3대, 2터미널 1대)가 설치된다. 공항 이용객이 로봇에 다가가면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체온을 측정한다.

이상 발열이 감지되면 여행객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안내문과 항공사 연락처 등을 알려준다.

또 1·2 터미널 체크인 카운터에 발열 체크 키오스크를 설치해 체온을 측정하고 이상발열이 있으면 경고음을 낸다. 여행객이 후속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안내문도 보여준다.

인천공항은 하반기에는 공항 이용객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감지하는 자율주행형 로봇을 시범 도입할 계획이다.

(12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